카테고리를 선택 하세요 
 
 카테고리를 선택 하세요 
 
 카테고리를 선택 하세요 
 
등록일자 2017년 09월 12일 정보스케치 "2인 이하 세대의 증가에 따른 전략"
1~2인 가구가 늘어남에 따라 다양한 곳에서 많은 변화를 주며
시대의 흐름에 발맞춰 나가고 있다. 마트에서도 이에 따른 방안을 대비해야 한다.
이전목록가기
         
         


1~2인 가구를 노리는 소비시장이 확대되는 가운데 소포장식품의 인기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중량을 줄이거나 개수를 줄여 알뜰상품으로 주목을 받으며 떠오르고 있는데 예를 들면 두부의 크기를 줄여 먹기 좋게 보이도록 하며 가격을 줄여 소비자의 부담이 줄어들거나 계란을 3~6개씩 줄여 필요한 만큼의 소비를 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이처럼 보기 좋게, 먹기 좋게, 사기 좋게 소포장을 하여 고객을 배려하고 더불어 매장의 매출에 기여하는 윈윈 전략이 뜨고 있는 추세다.


최근 일본에서는    
 
채소를 무게단위로 계산하는 방식이 생기고 있다. 파 반 토막, 양배추 반 토막 등 필요한 만큼만을 구입하고 무게로 계산을 하는 방식이다.
 
생선을 원하는 만큼 자유롭게 구입할 수 있도록 뷔페식으로 판매하는 곳도 있다. 
물론 한 마리보다 두 마리가 싸고 두 마리보다 세 마리가 싸다는 식의 정책을 취하고 있어 한 마리만 구입하느건 손해라는 느낌을 주는 단점도 있다. 
 
소용량 정육상품으로 20~30대와 2인층가구등이 술안주, 적절한 식사대용으로 많이 선호하고 있어 크게 자리를 잡을 상품으로 예상한다.

 
 
목록가기
 
맨위로
구매후기
시마파크사업자정보